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차기 WTO 사무총장 후보 올라..결선 투표 올라

룩스스토리 승인 2020.10.10 13:20 의견 0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자료=YTN)

한국인이 세계무역기구(WTO) 수장에 오를 가능성이 제기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 WTO 사무국은 이 같은 내용을 8일 오전 개최되는 WTO의 비공식 대사급 회의에서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희 본부장은 나이지리아 출신 오콘조-이웰라 후보와 함께 결선에 진출했다. 이에 따라 WTO는 25년만에 첫 여성 사무총장 탄생이 확정됐다. 유 후보자가 당선되면 한국으로서는 첫 사례기도 하다.

유명희 후보자는 한국인으로서는 3번째 WTO 사무총장 도전이다. 지난 1995년 김철수 전 상공부 장관, 2013년 박태호 전 통상교섭본부장이 출마했지만 당선되지 못했다.

유 후보자는 최근까지 스위스, 미국, 프랑스 등을 방문해 활발한 유세 활동을 펼쳤다. 하지만 오콘조-이웰라 후보 역시 나이지리아 재무장관과 외무장관 등을 역임한 바 있는 무게감있는 후보다.

WTO는 이달 말쯤부터 다음달 6일까지 마지막 라운드를 진행한다. 다음달 7일 전까지는 신임 사무총장을 확정할 방침이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164개 회원국이 1명의 후보에 대해서만 투표를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룩스스토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