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일본산 수산물 걱정 마세요! ‘방사능 검사소’ 운영

0
13

– 관내 전통시장, 마트 등 유통 수산물 대상 선제검사 진행…검사 원하는 주민은 직접 신청 가능 –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유통 수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자 식품 방사능 검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ㅇ 구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에 따른 수산물에 대한 구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식품의 안전성을 강화하고자 식품 전용 방사능측정기를 도입해 동작구 보건소 내 자체 방사능 검사실을 설치했다.

□ 구는 방사능 검사소를 통해 관내 전통시장, 마트 등에 유통되는 수산물에 대한 주기적인 선제 검사를 실시하고, 구민 대상 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운영한다.

□ 먼저, 선제검사 대상은 소비자가 많이 구매·섭취하는 수산물을 중심으로 고등어, 명태 등 어류를 포함한 총 80종이다.

ㅇ 특히, 방사능 안전관리 전담반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을 투입하여 수거 및 검사의 투명성을 높인다.

ㅇ 검사는 수산물 판매업소에서 구매한 수산물의 전처리과정을 거쳐 방사능 측정기를 이용해 진행한다. 결과는 1시간 내로 확인 가능하며, 검사 결과는 구 누리집을 통해 당일 공개한다.

ㅇ 구에서 판정하는 기준치는 10Bq/kg로,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되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한다. 재검 후에도 이상치를 보이면 곧바로 유통·판매를 금지시키고, 회수 후 전부 압류 폐기한다.

□ 또한, 구민을 대상으로 수산물 방사능 검사 청구제를 추진한다.

ㅇ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원하는 구민은 구 누리집 또는 전화를 통해 직접 신청할 수 있다.

ㅇ 방사능 검사 대상에 대한 적격 여부를 검토 후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신청인에게 안내하는 동시에 구 누리집을 통해 실시간 공개한다.

□ 특히, 동작구에는 각종 수산물이 모이는 전국 최대 규모 수산시장인 ‘노량진 수산물 도매시장’이 위치해 있어, 이번 자체 검사소 운영을 통해 먹거리 안전 강화 및 소비 심리 회복을 위한 통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한편, 구는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총 65건의 방사능 검사를 실시했으며, 전 품목 모두 적합판정을 받는 등 수산물 안전 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ㅇ 수산물 방사능 검사소 운영 관련 기타 문의 사항은 동작구보건소 보건행정과(☎02-820-9415)로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수산물에 대한 체계적인 검사를 진행해 구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먹거리뿐만 아니라 구민의 안전과 건강에 관련된 모든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동작구청 보건행정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