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과 기술의 융합, 아트놀로지 선보인다’ 콘진원, 콘텐츠문화광장 기획공연 <미끼> 개최

0
23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함께 기획공연 <미끼>를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서울 홍릉 콘텐츠문화광장에서 개최한다.

◆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협업한 기술 융합형 공연

<미끼>는 기술과 인간의 상호작용에 대한 K-콘텐츠의 미래 지향성을 제시하는 관객 참여형 이머시브 공연이다. 영화 <매트릭스>와 같이 인간과 컴퓨터의 인터페이스에 관한 상상력에서 출발해 이메일,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미끼로 가상의 인터넷 공간에 안주하며 살아가는 인간의 삶을 몸으로 표현한다.

이번 공연은 기존의 관념에서 벗어난 독창적인 몸짓을 선보이는 글로벌 현대무용단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애매모호한(Ambiguous)’이라는 의미의 팀명에 걸맞게 장르와 경계를 넘어 독보적인 색채로 현대무용을 재해석한다.

앰비규어스컴퍼니는 밴드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를 시작으로 한국관광공사의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밴드 ‘콜드플레이’의 <하이어 파워> 뮤직비디오 등 협업을 통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바 있다.

◆ 컴퓨터 부품으로 꾸며진 공간으로 상상력 극대화

이번 공연은 혁신기술 융합형 콘텐츠를 제작하고 시연하는 콘텐츠문화광장의 공간 특색을 살려 객석, 조명기기, 영상기기, 자동문 등 장비를 활용해 컴퓨터 부품으로 존재하는 인간의 모습에 대한 상상력을 극대화했다.

콘진원은 융복합 기술 결합 콘텐츠 활성화와 문화산업을 선도할 미래형 문화콘텐츠를 지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콘텐츠문화광장을 운영하고 있다. 블랙박스형 시연장 ‘스테이지66’과 스튜디오, 연습실 등 다양한 시설과 장비가 갖춰진 공간으로, 작년에는 태싯그룹(Tacit Group)과 함께 오디오비주얼 퍼포먼스 <알고리듬>을 선보이기도 했다.

◆ 김보람 예술감독·김대식 교수 등 ‘예술가와의 대화’

공연 이후에는 인간과 기계의 공존에 대한 예술가와의 대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김보람 예술감독(12일)과 ▲뇌과학자 김대식 교수(13일)가 참여해 작품 제작과정과 새로운 융복합 공연예술의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청중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기획공연 <미끼>는 사전신청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에듀코카 누리집(edu.kocca.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자료제공 : 한국콘텐츠진흥원 소통홍보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