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5000억원 투입 제3공장 신축..25만리터 생산능력 확보 전망

룩스스토리 승인 2020.11.22 15:43 의견 0
셀트리온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자료=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인천광역시 송도신도시 내 제3공장을 짓고 대규모 연구개발(R&D)센터를 신축한다. 1, 2, 3공장 통틀어 25만리터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3000명 가량의 신규 고용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은 다품종 생산 및 공급 체계 구축을 위해 6만리터 규모 바이오의약품 제3공장을 건립하고 연구개발(R&D)과 공정개발 및 임상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원스톱’ 대규모 연구센터를 신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총 5000억원을 투입했다.

셀트리온 제3공장은 기존 2공장 부지 내 대지면적 4700㎡(약 1500평)에 4층 규모로, 연구센터는 2공장 인근 부지 대지면적 1만33㎡(약 3000평)에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3공장은 2023년 5월,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준공을 각각 목표로 하고 있다.

제3공장은 밸리데이션을 완료한 후 2024년 6월부터 실제 상업생산을 개시할 계획이다. 완공 시 셀트리온은 기존 1, 2공장 19만리터에 더해 총 연간 생산량 25만리터급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이번 3공장에는 7500리터 규모 배양기를 총 8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제품 수 증가에 따른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규모의 배양 설비를 갖추게 됐다. 배양기가 많은 만큼 배치간격도 짧아져 실제 생산량이나 매출 기여도 측면에서는 기존 생산시설과 대등하거나 높은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3공장 및 연구센터 건립에 따라 신규 고용 창출은 약 3000명가량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연구센터에는 이 중 2000명 규모의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들이 근무하며 혁신적 제품 개발에 매진해 다양한 신규 파이프라인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에 따라 대량 생산을 위한 설비 투자도 병행해 준비하고 있다. 인천 송도에 설립하기로 한 20만 리터 규모의 생산시설은 제4공장 및 복합 바이오타운으로 건립될 계획이다. 4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셀트리온의 생산 능력은 국내에서만 45만 리터 규모에 이르게 되며, 2030년까지 해외 공장까지 포함해 총 60만 리터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설을 본격화하며 급증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앞으로 보다 탄력적이고 효율적인 바이오의약품 연구 및 생산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룩스스토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